문화적중력턴c++swingby_no201102_140x210cm디지털인화.jpg

인물과 외계인을 우주공간이나 현실공간에 병치한 이심적 구성을 보여주는 이한수의 사진작업이다.

This is a photograph from Hansu Lee, which is showing the eccentric composition through Juxtaposition of people and aliens in outer space and real space.

 

인물들은 무심한 표정으로 서있고 외계인 형상에는 인물의 욕망과 관련된 문신이미지들이 혼재되어 보여진다.

Human object is standing, not conveying any emotion. On the alien object, it is shown coexisted tattoo images represented the desire of the people.

 

외계인에 투영된 인간의 욕망과 문화 혼종성을 자연스럽게 표현한 작업으로 휴머니즘적 정체성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있다.

To work naturally expresses the human desire and an alien culture honjongseong projection can ask questions about the humanistic identity.

 

외계인에 투영된 인간의 욕망과 문화 혼종성을 자연스럽게 표현한 작업으로 휴머니즘적 정체성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있다.

it is asked a question about the humanistic identity by works naturally expressed the human desire and hybrid culture projected on alien beings.

 

종교적 기대감을 대치하려는 듯한 욕망의 상징으로 또는 지극히 낯선 이질적인 것으로서의 외계인은 이한수가 그동안 꾸준히 천착해 온 상징이다.

Alien as a symbol of the desire to replace religious expectations or beings extra-heterogeneous, this is Hansu Lee intends to present at his work.